성숙한사회가꾸기모임
꼭대기로 올라갈까요?

 

 

 






744. 시너지 효과와 링겔만 효과 - 이택호
 관리자  | 2021·07·13 11:35 |
"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알 수 없다."라는 말이 전해지고 있다. 아마도 자연현상과 인간의 행위를 설명하는 방식이 다르다는 점을 이렇게 표현한 것 같다. 확실히 인간의 행위나 정서를 산술적 계산법이나 인과적 상호작용으로만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 있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.

"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."라는 말이 있고, "되로 주고 말로 받는 교환"도 가능하며, "아홉을 주고도 더 주지 못한 하나를 아쉬워하는 마음"이 가능한 것이 인간의 심사이다. 두 사람이 하는 일의 결과가 사람에 따라서는 '1+1=2+α', 혹은 '1+1>2'가 되기도 하고, '1+1=2-α', 즉 '1+1<2'인 경우가 있는데, 심리학에서는 이를 각각 '시너지 효과(Synergy Effect)'와 '링겔만 효과(Ringelmann Effect)'라고 설명한다.

'시너지 효과'는 상호 협력작용(協力作用) 혹은 상승효과(相乘效果)이다. 일반적으로 두 개 이상의 것이 하나가 되어, 독립적으로만 얻을 수 있는 것 이상의 결과를 내는 작용이다. '시너지'라는 용어는 "함께 일한다"라는 뜻의 그리스어인 'syn-ergos, συνεργός'에서 나왔다.

'링겔만 효과'는 조직이라는 집단 속에 포함된 개인의 수가 늘어날수록 그 성과에 대한 1인당 공헌도가 비례적으로 늘어나지 않고 오히려 떨어지는 현상을 말한다. 100여 년 전, 독일의 심리학자 링겔만(Ringelmann)은 줄다리기를 통해 집단에 속해 있는 개인들의 공헌도 변화를 측정하는 실험을 하였다. 개인이 당기는 힘을 100이라고 볼 때 2명, 3명, 8명이 되면 200, 300, 800의 힘이 발휘될 것으로 예상하였으나, 실험 결과에 따르면 2명 일 때는 기대치의 93%, 3명 일 때는 85%, 그리고 8명일 때는 64%의 힘의 크기만 작용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.

'링겔만 효과'와 '시너지 효과'는 줄다리기 실험에서 나타난 것처럼 개인의 심리적 현상으로 기인하는 것이 사실이지만, 그 이외에도 주위 사람과의 손발이 맞지 않거나 옆에 붙어있는 동료로 인해 자기의 일이 방해를 받기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간섭현상이 있을 수 있다.

성숙한 사회는 분명 '링겔만 효과'보다는 '시너지 효과'로 원만한 인간관계가 이루어지는 사회일 것이다. 그렇다면 성숙한 사회를 가능하게 하는 구성원의 태도, 환경의 조건, 특히 그 사회의 리더십에 관해 상고해보고자 한다.

첫째, 성숙한 사회의 구성원은 상대방의 입장을 자신의 관점에서 이해하는 열린 마음의 소유자여야 한다. 소위 '내로남불'의 소인배적 언행과 태도를 지양해야 한다. 다른 사람의 눈 속의 티만 보지 말고, 자신의 눈의 대들보를 볼 수 있어야 한다. 그리고 상대방의 장점을 인정하고, 이를 북돋아 장려하게 하는 '成人之美'의 달인이 되어야 한다.

둘째, 성숙한 사회를 가능하게 하는 환경의 조건, 특히 그 사회의 리더십이 중요하다. 구성원 개개인이 신바람이 나도록 하는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. 구성원 개인을 주인으로 대접하여 각자의 자존감을 높여야 한다. n명이 일하는 집단농장에서 n개의 세금을 내도록 하는 사회주의 경제 논리로는 항상 n-α의 생산량을 벗어날 수 없었다. 그러나 n명에게 1/n의 농지를 주고 1/n의 세금을 내도록 하고, 그 나머지는 모두 개인이 소유토록 하니 항상 n+α의 생산량이 가능했다고 한다. 소위 덩샤오핑(鄧小平)의 신의 한 수인 '흑묘백묘(黑猫白猫)'의 논리다.

성숙한 사회를 가꾸기 위해서 '링겔만 효과'보다는 '시너지 효과'를 극대화할 수 있는 언행과 태도를 보이는 리더십과 환경조성이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.

이택호
육군사관학교 명예교수
     
769   769. 올려다보지 마라! - 이진우 22·01·11 37
768   768. 왜 철학엔 조숙한 천재가 없는가? - 윤평중 22·01·04 262
767   767. 희망의 새해 - 엄정식 21·12·28 45
766   766. 세계인의 축제 크리스마스 - 손봉호 21·12·21 60
765   765. 'MZ세대'란 누구이며 무엇을 외치는가? - 김성진 21·12·14 50
764   764. 뽑고 싶은 대통령 후보가 없다! - 김도식 21·12·07 47
763   763. 코로나19 시대 한국인의 자유와 의무 - 김기봉 21·11·30 73
762   762. 신뢰 - 권병규 21·11·23 157
761   761. 맨발 걷기와 뒤로 걷기 - 이택호 21·11·16 60
760   760. '깐부'의 배신 - 이진우 21·11·09 67
759   759. 배구에서 배우다 – 윤평중 21·11·02 104
758   758. 적수와 맞수 - 엄정식 21·10·26 77
757   757. 정치 지도자들의 언어품격 - 손봉호 21·10·19 75
756   756. 심장과 같은 역할을 하는 사람들 – 김도식 21·10·12 115
755   755. 재미 한국계 요리사 데이비드 장 이야기 – 김성진 21·10·05 74
754   754. 2022년 대선과 시대정신 - 김기봉 21·09·28 70
753   753. '의례'를 잊어버린 사회 - 이진우 21·09·14 107
752   752. 누가 제일 무서워? - 권병규 21·09·07 367
751   751. 아프간의 대재앙 - 이택호 21·08·31 29
750   750. 어떤 메달의 상징성 - 엄정식 21·08·24 73
1234567891039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GGAMBO